일상다반사2011.12.14 07:00







장작패기의 계절이 왔네요.^^






패야할(??) 장작들입니다.^^

처음에는 길~었던 통나무들이었는데

장작을 패기쉽게 잘라놓은 모양입니다.^^

 

 


 


 

아버지께서 산에서 통나무들을 한 개,두 개씩 가져오셨는데

산에서 이 나무들은 우찌 다 지고 내려오셨는지 궁금합니다.^^;;;

저도 몇 번 도와드린적이 있는데 정~~말 힘들었거든요.^^;;;

 

 


 


 

나무들을 새로산 자동차 차고 뒤에 쌓아놓으셨네요.
새 자동차 추우면 안된다고 하시면서요.^^;;;

이 동네는 아직까지 버려지는 나무들이 제법 있어서

가져오기만 성공한다면 문제될게 없는데요.^^

(개인 산에 벌목을 하고 치우지 않는 나무들을 허락받고 가져오십니다.^^)

 

 

 

 

 


 

잘라진 나무들은 잘 패서 이렇게 황토방 한켠에 쌓아놓습니다.

요녀석들이 올 겨울 난방을 책임져줄 소중한 나무들이거든요.^^

 

황토방은 이렇게 나무를 때면 되지만 

처음에 지을때 기름보일러로 난방이 되도록 지은 집은 기름을 넣어야 합니다.

(집이 두 채입니다.^^)

얼마전에 난방유를 기름통에 채우는데 68만원 정도 들어갔다고 하시네요.

기름통은 보통 세 드럼씩 들어가도록 되어있고 기본적으로 얼마정도는 채워져 있잖아요.^^

그러니까 두 드럼하고 얼마 더 들어가는데 68만원정도가 들어갔다고 생각하면 되네요.

한 드럼에 200L정도 됩니다.^^

 

시골이라 도시가스는 생각도 할 수 없구요.^^;;;

난방유의 세금좀 내려줬으면 좋겠어요.

시골 사는 분들 겨울 한 철 나려면 돈이 너무 많이 들거든요.^^;;;

그래도 아버지께서 부지런하셔서 이렇게 나무를 땔 수 있는 집도 만들어 놓으시고

장작도 잘 준비하시니 겨울철 난방비는 많이 절감된다고 볼 수 있겠네요.^^

 

 


 


 

이 무시무시한 크기의 나무는 아마도 상을 만드는데 쓰시지 않을까 싶네요.^^

겨울이라고 집에 계시지 않고 계속 무언가를 바쁘게 하시는 아버지^^

이것도 모두 몸이 건강하셔서 가능한것 같아요.^^

어머니, 복식이와 함께 늘 언제까지나 건강하게 사셨으면 좋겠어요.^^

오늘도 아마 황토방에서 장작을 패고 계실것 같은 하루네요.^^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