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2.05.23 07:00








황토방에 병아리들이 태어났어요.^^



 






닭장입니다.^^

처음에는 수탉과 암탉 한,두마리였는데요.

어느새 이렇게 많아졌습니다.^^;;;

 

 

 


 



 

수탉이 두 마리입니다.

그래서 둘이 자주 싸워요.^^;;;

이렇게 싸우다가는 조만간 손님들 오시면 저 멀~리 보내질것 같더라구요.^^;;;

 

저희 가족들은 여기 닭은 먹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키우던 것을 먹기는 좀 그렇더라구요.^^

덕분에 닭들이 많아지면 놀러 오신 손님들께서 드시는 경우가 간혹 생기거든요.

드시겠다는데 말릴 수도 없고 해서요.^^;;;

그때까지 싸우지 말고 잘 지내렴 --;;;

 

 


 



 

수탉들은 낯선 사람이 오면 경계태세를 갖춥니다.

자기 식구들 보호하겠다는 의지가 강하거든요.^^

저는 자주 가는 사람인데도 밥 주는 사람은 아니라그런지...^^;;;

꼬꼬댁 거리고 난리도 아니거든요.^^

지금도 저를 살짝 노려보는것 같지요? ^^;;;

 

 


 



 

"너희들은 가만히 있어~~"

"내가 지켜줄거야~~!"

의지가 확고해 보이지요? ^^

 

 


 



 

병아리들입니다.^^

닭이 알을 낳으면 자기 품으로 가져가서 품습니다.^^

간혹 모르고 밟기도 해서 너무 많이 낳았을때는 거둬옵니다.^^

그렇게 일주일씩 모아서 먹기도 하구요.^^

품고 있는 알을 그냥 두면 이렇게 예쁜 병아리가 됩니다.^^

 

 


 




이 병아리들이 자라면 또 닭이 되는거구요.^^

한동안 알을 많이 낳지 않아서 그냥 두었더니

병아리들이 이렇게 많아졌네요.^^

 


작년에는 비가 많이 와서 닭들이 알을 거의 낳지 않았거든요.^^

요즘은 해가 잘 들고 날이 좋아서인지 닭들이 본분에 충실하고 있습니다.^^

 


병아리들이 무럭무럭 자라기를 바래봅니다.^^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