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 음악2010.08.20 08:00




Amy Winehouse 
- 음악에 빠져 미치고 싶은날 듣고 싶은노래



50회 그래미 시상식에서 5관왕을 한...
Amy Winehouse...
독특한 걸로 치면 최고일듯...
계속적인 중독성이 ... 아주강한...^^ (쵝오!)

미국입국 비자문제로 그래미시상식에 불참...
ㅋㅋ 그런데도 상은 받았다...
심지어 그래미시상식 공연을 영국에서 라이브로 촬영하여
중계로 방송한...^^ 






▷You Know I'm No Good & Rehab (Live in London)


한동안(2007년 2008년 일듯..가물~~^^)...
Amy Winehouse 노래로 귀가 너무너무 즐거웠다...
위의 동영상은 2008년 50회 그래미시상식 공연 모습이다..
다시보아도 흥이난다...코러스 예술이다...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노래는  아래 두곡이다....
가을이 올려나...요런 노래들이 땡긴다...^^


Love Is A Loosing GameAmy Winehouse

For you I was a flame,
Love is a losing game
Five story fire as you came,
Love is losing game

One I wish I never played,
Oh, what a mess we made
And now the final frame,
Love is a losing game

Played out by the band,
Love is a losing hand
More than I could stand,
Love is a losing hand


Self professed profound
Til' the chips were down
Know you?re a gambling man
Love is a losing hand

Tho' I battled blind,
Love is a fate resigned
Memories mar my mind,
Love it is a fate resigned

Over futile odds,
And laughed at by the Gods
And now the final frame,
Love is a losing game





Me & Mr Jones - Amy Winehouse

Nobody stands in between me and my man,
It's me and Mr. Jones ''(me and Mr. Jones)''

What kind of fuckery is this?
You made me miss the Slick Rick gig ''(oh Slick Rick)''
You thought I didn't love you when I did ''(when I did)''
Can't believe you played me out like that

No, you ain't worth guest list
Plus one of all them girls you kiss ''(all them girls)''
You can't keep lying to yourself like this ''(to yourself)''
Can't believe you played yourself ''(out)'' like this

Rulers one thing, but come Brixton
Nobody stands in between me and my man
'Cause it's me and Mr. Jones (me and Mr. Jones)

What kind of fuckery are we?
Nowadays you don't mean dick to me ''(dick to me)''
I might let you make it up to me ''(make it up)''
Who's playing Saturday?

What kind of fuckery are you?
Side from Sammy, you're my best black Jew ''(best black Jew)''
But I could swear that we were through ''(we were through)''
I still want to wonder 'bout the things you do

Mr. Destiny, 9 and 14
Nobody stands in between me and my man
'Cause it's me and Mr. Jones ''(me and Mr. Jones)''

가사 출처 : Daum뮤직
 



[여러분들은 요즘 듣고 싶은 노래가 어떤게 있으신가요?]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역시 음악은 놀라운 힘이 있는 것 같아여

    2010.08.20 0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에이미 와인하우스 파파라치에 찍힌 사진들만 봤을때는 이 사람 뭐지? 란 생각이 들다가도,

    그녀의 노래를 들으면,
    괴기한 옷차림과 행동들이 무시가 되더군요 ^^

    전 Me & Mr Jones 가 좋아요~ㅎㅎ
    이 노래를 들으니 웬지 벌써 가을이 온 것 같습니당 ㅎㅎ

    복돌이님 덕분에 간만에 음악감상 잘 하고 갑니다 ^^

    2010.08.20 14:08 [ ADDR : EDIT/ DEL : REPLY ]
    • 좋은노래는 이상하게 중독되게 되죠..^^
      가을이 와야 할텐데..요즘 너무 덥네요...ㅠㅠ

      2010.08.23 09:22 신고 [ ADDR : EDIT/ DEL ]
  3. 냉면~ 고래~등 시원한 멜로디 음악을 자주듣게 되더라구요 ㅎ

    2010.08.20 15: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코러스로 옆에서 춤추시는 분들 무지 흥겨워보여요.
    따라 추고 싶어집니다 ㅎㅎㅎㅎ

    2010.08.20 17:48 [ ADDR : EDIT/ DEL : REPLY ]
  5. 카랑카랑하면서도 매력적인 음색입니다.^^
    전 요새 로이 오비슨(Roy Orbison)의 in dreams 에 반해서 앨범 찾아 듣고 있습니다.ㅎㅎ

    2010.08.20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저랑 딱 어울리는 노래인데요.. 넘 좋아요

    2010.08.22 23: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좋은 음악이군요^^ 잘 보고 갑니다.
    음악은 역시 비가올때~

    2010.08.23 11: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왠지 추적추적보다 심한 습하고 끈적이지만..ㅋㅋ
      이럴때 노래가 생각나곤 하죠..^^

      2010.08.23 15:25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