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1.06.03 07:00







동네 사람들만 아는 숨은 맛집 발견 ^^
- 아리랑토면



 


 

오늘은 순수하게(?) 동네 사람들의 추천으로 알게 된 맛집을 소개할까 합니다.^^

물론 이렇게 맛있는 집이라면 다른 분들에 의해서 여러곳에 소개가 되었을테지요.^^

집에서 5분 거리에 이런 맛집이 있는 줄도 모르고 그 동안 멀리 다니기만 했네요.

 

이름이 조금 생소합니다.

아리랑토면이라고 써 있습니다.

낡은 나무판자에 제천시지정 향토음식점이라고 표시가 되어 있습니다.

 

 

 
 

 


 

메뉴판은 따로 없는듯 하고 이렇게 사진을 보고 고르면 됩니다.

토면이라고 되어 있는데 메밀로 만든 것이라고 합니다.

왜 토면인지 사뭇 궁금하네요.^^;;;

토면 한개와 토리면 한개를 주문해 봤습니다.

토면은 기본면인것 같고 토리면은 고명이 좀 푸짐해 보이네요.^^

 

 



 


 

1984년에 시작하셔서 지금까지 계속 이어오고 계시니 거의 30년이 다 되어 가는군요.

그 당시에 방송국에서 맛집이라고 많이 오고 그랬나 봅니다.

사진속에 그 당시의 추억이 고스란이 담겨져 있습니다.

사진속 아주머니는 이제 연세가 제법 지긋해 지셨는데 그 분 그대로여서 더 좋았습니다.

주인장이 바뀌었으면 어쩌나 했는데 괜한 걱정이었나 봅니다.^^

 

 



 


 

메밀을 갈고 면을 뽑는 과정을 직접 하시기때문에 시간이 다소 소요됩니다.

주말이나 점심시간에는 좀 기다려야겠지요??

녹두전도 있는데 녹두 역시 직접 갈아서 부쳐주신다고 하십니다.

이미 두 그릇을 시킨 상태라 녹두전은 조금 무리라고 생각되어서 시키지 않았습니다.

다음에 좀 더 많은 사람과 와서 골고루 시켜서 먹어봐야겠습니다.


 

 


 


 

토면입니다.

메밀면의 특성상 질기지 않고 잘 끊어져서 먹기가 편합니다.

새콤달콤한 냉면의 맛과는 좀 다릅니다.

얼음 육수가 아니었지만 국물이 좀 더 시원하게 느껴지고 담백하게 느껴졌습니다.

자극적인 맛에 길들여 있던 입맛에 새로운 변화를 시도하게 해 준 맛입니다.

면이 구수하게 느껴지던데 아마도 메밀이 들어가서 그런것 같습니다.

 

 



 


 

토리면입니다.

도토리묵도 푸짐하게 올려져있고 볶은 소고기도 있습니다.

묵은지도 송송썰어서 넣어있던데요.

묵밥과 비슷한 느낌입니다.

묵밥에 밥이 아닌 메밀면을 넣은 맛인데요.

토면보다 고명이 다양해서 그런지 맛 역시 좀더 풍부하고 다양한 느낌이었습니다.

맛도 조금더 달콤한 맛이 나던데 아마도 소고기 양념에서 느껴지는 맛인듯 싶습니다.

 

 


 


 

따로 주문하지 않았는데 제가 많이 먹게 생겨서(?)인지 사리를 더 주셨네요.^^

물론 남김없이 다 먹었습니다.

이 면만 따로 먹어도 구수한 메밀의 맛이 느껴지는게 아주 좋습니다.

 

 


 
 


 

무양념무침입니다.

식초맛이 많이 나지 않고 개운하게 매콤합니다.

면과 함께 먹으면 그만입니다.^^

 

 



 


 

열무김치입니다.

토면에 요 열무김치만 얹으면 열무토면인것 같은데요.

제가 먹어본 열무김치중에 최고로 맛있다고 생각됩니다.

어머니께 죄송하지만 말입니다.^^;;;

열무의 풋내가 전혀 나지 않고 입에 착착 감기는데 정말 맛있었습니다.

열무김치를 따로 팔기도 하시던데  저처럼 열무김치 맛에 반한 사람들이 많은것 같습니다.
열무김치 사다가 밥에 비벼먹으면 걍 '꽥' 할것같이 맛있습니다.^^

 
 

 

 


 

나오면서 명함 한 장 가지고 나왔네요.

약도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다음에 부모님 모시고 꼭!!!다시 한 번 와야겠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충청북도 제천시 교동 | 아리랑토면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복돌이^^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