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0.11.26 16:02







기차타고 간단하게 끼니 때우는 방법 
-. 직장인의 혼자서도 식사하기 시리즈



오늘은 금요일 입니다....^^
생각만 해도 즐겁습니다....지방이 집인 저로서는 이리 즐거울수 없습니다...
가족들도 만나고, 편안한 집으로도 갈수 있고....황토방에도 갈수 있습니다....
(복식이도  생각나네요..^^)

오늘 무척이나 날이 추워졌습니다...
서울도 날이 춥지만....제가 사는 제천은 아침기온이 영하 8.4 도 까정 떨어졌다고 합니다....
걱정이 되어서 슬쩍 전화해 보았더니....
초큼(!) 추워졌다고 합니다...
제천에서는 영하 10도 아래도 내려가지 않으면 초큼 추운 것이고,
영하 10도이하로 내려가야...오~~ 겨울이구나 합니다....

작년에는 무지막지하게 영하 25도 의 온도도 경험해 보았습니다...
제 볼따구니가 그렇게 넓게 느껴진적은 그때 뿐입니다...^^





요사진은 지난주에 찍은 사진입니다....
저는 평소에 땡돌이 답게, 땡하면 청량리도 행합니다....
그럼 오후 7시 기차를 탈수 있습니다....
여러가지 교통편이 있지만 전 기차가 제일 편합니다...

앗...그런데..기차가 오지 않습니다.....
방송이 나오네요....고장 수리중으로 7시 20분 출발 예정이랍니다.

그리 많이 기차를 타고 다녔지만...이런적은 없었습니다....
뭐 가끔 그럴수도 있지만....배가 고파서인지 허기가 져서 인지...
괜시리 짜증이 납니다...

몇몇 어르신들은 역정을 내십니다....
많이 보이던 철도청 직원들은 이럴때는 안보입니다...^^

제가 혼자 떨어져서 서있는데....왠....서양사람남자 님께서 슬쩍 물어 보십니다...
그냥반 한국말 전혀 못합니다....지자쓰....
그래서 저에게 물어본듯 합니다....방송을 알아 들을수 없으니...
제가 울렁거리고 있으니....자기 표를 보여줍니다....
저랑 같은 기차에 같은칸에 타고 갑니다....흐미....울렁울렁....
다행이 옆자리는 아닙니다...

대강 몸짖발짖 동원해서 기차가 늦은 이유랑 20분경 출발예정이라고 몇번홈에서 출발하는지 알려줍니다...울렁거리면서....^^
신기하게 다 알아 듣습니다...
미소한방 날려 주었더니, 같이 날립니다...그리고 고맙다더니....꼬부랑 글씨로된 책을 봅니다...
전 근처를 슬쩍 떨어져 섭니다....
뭔가 어려운거 물어보면 난처합니다...^^





어렵게 열차에 탑승합니다...
옷...20분에 출발한다던 기차가 26분인데 이제 움직이기 시작합니다...
외국인이 저눔이 20분이랬는데???...이렇게  생각할까봐 눈길을 피합니다...ㅎㅎㅎ ^^

너무 허기져서 첫번째 식량을 풀어 봅니다...
간단하게 흡입할수 있는 단팥빵입니다....
가격도 착하고 맛도 훌륭합니다...(사실 이시간에는 뭐든 훌륭합니다...~~ )









간단하게 일차로 흡수한 빵을 그새 잊어 버리고 
비장의 카드인 김밥과 사이다를 꺼내봅니다....

사진은 이미 여러개를 흡수한후 찍었습니다....
뭔가가 더 급할때는 사진찍는걸 잊어 버립니다....
아까 외국인과도 울렁증으로 사진한장 못남겼습니다....^^

이렇게 기차를 통해 집으로 돌아가는길에 저는 김밥과 사이다( & 단팥빵)로 
가뿐이 혼자서도 식사를 해결합니다...

이제 충분히 배가 부름이 흡족합니다...
배가 부르면 마음도 즐거워지고 여유도 생기는듯 합니다...^^

자그마한 MP3를 통해서 영화한편을 시청합니다....
요 영화가 끝나면 제천역에 딱맞게 도착합니다...^^

직장인의 혼자서도 식사하기 씨리즈와는 사뭇 틀리지만 
그래도 한끼 해결했으니..결론은 같은거라고 생각합니다..





[직장인의 혼자서도 식사하기 씨리즈 더보기]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