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1.01.10 07:30








대형마트 피자상륙
-. 롯데수퍼 자이언트 피자








  

장을 보러 집 앞 롯데수퍼에 갔습니다.

전에 못 보던 자리가 생겼습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니 피자를 팔고 있습니다.

 

자이언트 피자가 11,500원이라고 써 있네요.

말로만 듣던 대형마트의 피자가게(?)인것 같네요.^^

자세히는 모르겠으나 이맛 피자는 냉동으로 판매하는것 같던데...아닌가요??

롯데수퍼 피자는 화덕에서 구워서 팔고 있더군요.

아이들과 한 번 시식해봐야겠습니다.




 

  

어찌나 크던지 들고 오는데 좀 불편할정도 였습니다.

큰 아이가 보던 책을 올려보니 책 4권 정도가 올라갈정도의 크기네요.

애들이 무슨 피자가 이렇게 크냐고 합니다.^^

아버님께서 만들어 주신 상 위에 올려놓으니 상 밖으로 피자상자가 넘쳐나옵니다.^^




 

  

상자만 큰게 아닙니다.

상자안에 피자가 꽉 들어차 있습니다.

밥공기를 슬며시 올려봅니다.

밥공기가 상당히 작게 느껴집니다.

자~~크기는 이만하면 만족스러운데 맛은 어떨지 궁금하네요.^^





 

 

 요 피자는 콤비네이션 피자입니다.

불고기피자, 치즈피자 요렇게 세 종류를 팔더군요.

저는 걍 이것저것 모두 올려있을것 같은 콤비네이션으로 사봤습니다.

토핑이 제법 실합니다.

크기만 큰게 아니고 내용물도 알차보이는군요.^^





 

  

아이들 먹을거라고 했더니 피자를 더 작게 잘라주셨습니다.

보통 8조각 정도인데 16조각으로 잘라주셨습니다.

한조각이 커서 아마도 이렇게 먹어도 될 것 같습니다.^^





 

 

접시에 올려 놓으니 접시가 모자라는군요.

맛도 괜찮았습니다.

솔직히 가격과 비교해본다면 참 맛있다는 표현을 해줘야할 것 같습니다.

피자 도우도 쫀득합니다.

찹쌀부침개와 비슷한 느낌입니다.

아이들이 작은 두 조각을 먹더니 배가 불러서 더 못먹겠다고 합니다.

절반 이상이 더 남았습니다.

잘 포장해서 냉장고에 넣어두었다가 전자레인지나 오븐에 데워먹으면 될것 같네요.

 


배달은 되지 않으니 동네 배달 피자와 비교하는 것은 좀 무리인것 같습니다.

제가 직접 사 가지고 와야하는 단점(?)이 있지만

장 보러 가는 길이라면 괜찮을것 같네요.

물론 동네 피자보다 싸고 크기도 크고 맛도 뒤떨어지지 않지만

추운날 집에서 꼼짝하기 싫다면 대형마트 피자는 먹기 힘들겠지요??

어느것이 낫다고 하기 힘듭니다.

서로의 장,단점을 잘 생각해서 구입해 먹으면 될 것 같습니다.

냉장고에 두 번 정도 먹을 피자가 남아 있습니다.

양은 진짜로 많다고 확신합니다.^^

 





너무너무 캄솨~~ 드립니다.~~


처음으로 많은 방문자가 오신 하루 였습니다..
저도 무척이나 기분이 좋았었습니다...
그러나, 몇몇의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을 가지신 분들이
제 블로그의 성격과 맞지 않는 댓글들을 남기시고,
마치 개인의 스트레스 해소용으로 생각하시는 글들을 배설하셔서
저의 지극히 개인적인 기준으로 남 비방이나 욕설 또는
단순 개인 스트레스 해소용 댓글은 제가 삭제 하였습니다.
몇일동안은 관리자승인 댓글만 인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평균방문자를 볼때 몇일후면 이런 일들은 없어지리라 생각합니다...)

이런 경우가 처음이라 참 안타까운 마음입니다...
그저 모두모두 즐겁고 행복하셔서 그로인해서 더많은이들이
행복하기를 바라고 글들을 올렸는데
스트레스를 받으시거나 서로 비방하시는 분들이 계서서 제 마음이 안좋아 지네요...

저의 이웃분들은 아시겠지만 전 지극히 개인적이고 서로 이웃간의 행복을 추구하는 블로거중의 한명입니다.
오늘 같이 즐거운날 또한 다른 그림자같은 어두운면도 같이 볼수 있어서
저또한 저를 돌아볼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이글 읽어주신 모든분들과 관심가져주신분들,
또한 늘 저를 행복하게 만들어 주시는 이웃분들께
오늘 고개숙여 다시한번 고맙습니다...

모두모두 행복한 하루 되세요~!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