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09.07.03 09:51
My little dog
My little dog by -=RoBeE=- 저작자 표시변경 금지



리의 친절한 이웃님인 먹깨비(Slimer)님, 라라 윈님, 뷰티가이드님의 궁금증 해소와 많은 분들의 질문공세에 힘입어....
제 닉네임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 합니다.^^(사실 별 이야기 없어요^^)

















마전 영월 황토방(1) 글을 올린후에
왼쪽의 요녀석(복돌이)이 님들의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습니다.




얼마전 시골(영월)에 아이들을 데리고 시골에 갔더니, 강아지는 안키우시겠다던(짐승키우면 집을 못비우신다고...먹이도 줘야하고등등.....) 부모님들께서...이부제서(이웃!) 한마리 주셨다며, 이름은  복돌이라고 ........
오홋~~~~ 설마...내 인터넷 닉네임을 알고 계실리는 없고....^^???

항상 행복하고 착한것을 좋아하는 부모님들께서 착하고 복받고 건강하라고 요녀석에게 복돌이라고 지워주셨다고 하시네요^^ ㅎㅎㅎ




Good Luck.
Good Luck. by kamome 저작자 표시비영리



^^ Anyway, 제 닉네임이 복돌이가 된것도 사실 간단합니다....
아주예날옛적에...(원스어폰어타임......^^!~~~) 저는 지금의 사랑하는 분과 연을 맺어....
처음으로 상가건물에 전세방을 얻어 3층에서 신혼집을 꾸리고 살고 있었습니다...




super friends
super friends by sarah ...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그러던 어느날, 아랫집...잡화상(? 철물점? 앵글?)을 하시던 어른들께서 가게 앞에 아주 귀엽고(!) 커다란(!?)
 녀석이 떡하니 버티고 앉아 있었습니다...처음에는 덩치에 놀라 멈칫했으나....너무나도 사람을 잘따르고 착한녀석...ㅎㅎㅎ
그때 생각하면 ...전 그녀석을 알고 있지만...지나가던 사람들은 모두 피해 갔을 정도이니...^^
바로 그녀석 이름이 복순이 였던....^^ 그이후 저의 사랑하는 분과 저와 복순이는 저희가 그건물에 세 살고 있던중에는
늘 즐겁고 행복한 생활을 했다는....옛날옛적 이야기 였습니다....ㅎㅎㅎ

^^ 여기서 눈치 채셨겠죠..

그이후로, 항상 행복하고 착한것을 좋아하는(찌릿...정녕 그런게냐?!)....저의 사랑하는 분은 닉네임이 복순이로
저는 복돌이로....10여년이 넘게 닉네임을 가지고 있네요^^

티스토리는 이미 복돌이 라는 닉네임을 누군가 쓰고 계셔서 전 복돌이^^라고 이름을 졌어요^^

이글을 쓰다보니 예전 생각이 새록새록 나네요....
이렇게 글을 쓰게 동기부여를 해주신...이웃님들께 다시한번 감사드리며^^ 꾸벅....^^


모두 항상 행복하고 즐거우세요^^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 선물  (14) 2009.07.08
복돌이 처음 본 날  (13) 2009.07.06
복순이로 시작된 복돌이...^^  (26) 2009.07.03
지금...  (6) 2009.05.13
경축~! 첨으로 이벤트당첨^^ 앗싸~!  (6) 2009.03.25
떡실신~~~~!!! ^^  (0) 2009.03.23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