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09.05.13 11:4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원본크기로 보실수 있습니다.

 

지금...

 

난 몹시 아프다...
머리가...
몸이....
마음이...
무엇이든 느끼는순간에....


고마운 순간에...
하고싶은 순간에...
해야만...사람들은 그것에 대해 ...
후회하지 않는것일까?


지금 하고 싶어..
그렇게 해서...
나중에 그것을 후회할수도 있는게 아닐까?


나는 다른 사람들만의 사고방식이 잘못되었다고
나는 그렇지 않을것이라는 교만과....
그릇된 모습을 보이고 있는것 같다...


지금...현실에서 그냥 도피하구선....
나중에 걍 다른 이유때문이야 라고 말하는 나자신을 너무나도 많이 봐 왔다...


무엇을 결정하던간에...
모든것은 본인이 결정한것을 그저 다른사람에게 듣고 했다고 하고 싶은 나의 심정은 무엇일까?


그저...
다 모든것이 올바로 되고...
잘되고...
행복하고... ...


다그렇게 되었으면 좋겠다...
아....
너무도 많은 생각과...
몸으로 부터오는 고통이 이제는 머리마저 아프게 한다...
내 생각에 갇혀서....
다른무엇도 생각하지 못하고 있다...(나이를 먹는걸까?)


아...머리아퍼....
누가 결정좀 대신 해 주었으면 좋겠다...
지금 내 현실을...

 


'일상다반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리스마스 선물  (14) 2009.07.08
복돌이 처음 본 날  (13) 2009.07.06
복순이로 시작된 복돌이...^^  (26) 2009.07.03
지금...  (6) 2009.05.13
경축~! 첨으로 이벤트당첨^^ 앗싸~!  (6) 2009.03.25
떡실신~~~~!!! ^^  (0) 2009.03.23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자신의 판단과 경험으로 실패를 한경우엔
    약이 되더군요. 실패도 그리 아프지않고..
    그런게 쌓이면 두려움도 없어지고...

    뭐 고만고만하게 살아가는 세상입니다.
    특별한거 없을것 같아요^^

    2009.05.13 14:0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약이 될까요....?!
      그런데..고만고만하지만...
      다시하는건(알면서) 조금 더 힘들지 않을까요...^^

      님의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2009.05.13 14:53 신고 [ ADDR : EDIT/ DEL ]
  2. 입만 열면 걱정거리를 쏟아 내는 남자가 있었다.
    그런데 어느날 부터 표정이 밝게 바뀌었다. 놀란 친구들이 어떻게 된 거냐고 묻자 그가 답했다.
    "나를 위해 대신 걱정해 주는 친구를 고용했어. 한달에 백만 원씩 주기로 하고."
    "그돈은 어떻게 마련하려고?"

    "걱정 마. 그건 그 친구가 고민할 문제니까."

    좋은생각 4월호 35p에서..

    2009.05.13 14: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와우~ 기가막힌 글인데요....ㅎㅎㅎ ^^

      느낌이 물위를 걸으려면..오른발을 물위에 올리고...오른발이 빠지기 전에...왼발을 올리고 다시 왼발이 빠지기 전에..오른발을 올리고...ㅎㅎㅎ^^
      (쓰고 나니 약간 다르네요..느낌이...)

      감사합니다.

      2009.05.13 15:02 신고 [ ADDR : EDIT/ DEL ]
  3. 고민고민하지마 ~ Girl ~! 아....아니...Man ~ !
    저도 요즘 2주일 정도 큰 고민을 해야하는 일이 생겼는데 단순하게 생각하기로 했더니 마음이 편하네요 ^^

    2009.05.14 10:4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