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2.04.03 07:00








시아남(시골아저씨남자사람)의 수제비 만들기 ^^







날씨가 꾸물꾸물합니다.

이런날에는 수제비가 당기네요.^^

음식점가서 사 먹으면 편하겠지만

오늘은 직접 만들어 먹어야겠습니다.^^

그럼 재료를 준비해야지요.^^

당근,감자,무,호박 등을 준비합니다.

 

 



 



 

반죽에 들어가기 전에 육수를 만듭니다.^^

멸치와 다시마를 넣고 끓여줍니다.^^

멸치는 찬물부터 넣어서 비린내를 없애주고

육수가 끓으면 다시마와 멸치를 건져줍니다.

다시마를 오래 끓이면 맛이 덜하다고 하니 언능 건져줍니다.^^

 

 


 



 

다시마와 멸치를 끓여 건져낸

육수에 무와 감자를 넣어줍니다.^^

수제비에 감자는 빠질수 없으니까요.^^

육수에 집간장을 한수저 넣어줍니다.^^

멸치육수에 집간장 한수저면 감칠맛이 생겨서 소금간만 해주면 되거든요.^^

 

 


 



 

이제 고난도의 반죽이 시작됩니다.^^

밀가루를 먹을만큼(?) 부어줍니다.^^

 

 


 



 

당근을 채썰어서 반죽에 넣어주면

수제비를 먹을때 색깔도 좋고 맛도 괜찮더라구요.^^

채썰때 집중을 해야 한다는 단점이 생기지만요.^^;;;

 

 


 



 

계란을 넣어서 반죽을 시작합니다.^^

물을 조금씩 부어가면서 반죽의 상태를 조절합니다.^^

 

 



 



 

수제비에 넣어줄 애호박입니다.^^

애호박값이 장난이 아니더라구요.^^;;;

그래도 특별세일을 해서 한 개 샀습니다.^^

 

 


 



 

고운 여자의 손이 아니지만^^;;;

그래도 열심히 반죽합니다.^^

 

 



 



 

중간중간 당근이 보이네요.^^

요대로 30분 정도 숙성해서 먹으면 더 맛있겠지요? ^^

 

 


 



 

이제 반죽을 떼어서 넣어줍니다.^^

그런데 반죽하느라 힘을 모두 쏟아버려서

막상 반죽을 떼어 내려니 조금 귀찮아집니다.^^;;;

 

 


 



 

애호박과 파를 육수에 넣어주고

끓이면서 ...반죽을 떼어서 넣어줍니다.^^

최대한 얇게 해주어야 맛있는데 나중에는 마구마구 두꺼워졌습니다.^^;;;

 

 



 



 

보글보글 끓고 있네요.^^

냄새는 제법 괜찮은데 맛은 어떨지 궁금합니다.^^

 

 



 



 

완성된 수제비입니다.^^

수제비 반죽을 두껍게 떼어내서 수제비 빵처럼 되었네요.^^;;;

그래도 멸치육수의 깊은맛이 제법 괜찮았습니다.^^

요기에 겉절이만 있으면 그만인데요.^^;;;

아쉬운대로 김장김치와 맛나게 먹었습니다.^^

 


다음번에는 칼국수에 도전!!합니다.^^

맛있는 손칼국수 기대해주세요.^^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