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1. 6. 2. 08:55







추억의 수제 찐빵

 









어머니께서 만들어주신 수제찐빵입니다.

여러번 만들면 번거로워서 한 번에 좀 많이 만들어 둔뒤 한 번 쪄서

냉동실에 보관해 두었다가 먹고싶을때 꺼내서 다시 살짝 쪄서 먹으면 됩니다.^^

 


안에 팥같은 속은 없고 고소하고 담백한 빵만으로 만든겁니다.

달고 자극적인 맛에 길들여져 있던 입맛에 잠시 휴식을 주는 맛입니다.^^

어릴때 간식 만들어주신다고 많이 만들어 주시곤 했는데

요즘엔 각종 빵집이 많으니 잘 만드시지 않다가 얼마전에 생각이 나신 모양입니다.

아이들도 할머니 빵이라면서 아주 잘 먹습니다.

 


황토방 구들에 부풀려서 만들기때문에 시간도 많이 소요되고

요즘에 쉽게 맛볼수 없는 그런 빵이라서 그런지 더욱 애착이 가는 빵입니다.

제법 많이 하셨는데 온 동네 분들과 나눠 드시느라

정작 저희 집에는 몇 개 오지 못했습니다.^^;;;

아쉬워서 더 못 먹을것 같습니다.

손으로 살살 찢으면서 먹으면 닭가슴살처럼 결이 생기는데 그 맛이 일품입니다.^^

오늘은 추억의 수제찐빵 먹으면서 어릴적 추억에 잠겨보게 될 것 같습니다.^^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손으로 만든게 느껴지네요,, 팥의 달달함이 생각납니다.

    2011.06.02 12: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표면이 반듯한것 보단 저렇게 살짝 쭈글한게 더 맛나보이더라구요~
    전 시원한 나박김치 국물과 함께 먹어보고 싶어요~은근 잘 어울릴거 같습니다 ^^

    2011.06.02 13: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 네..저도 요런모양이 더 좋더라구요...^^
      그러고 보니 시원한 김치 국물과 잘 어울릴듯 해요~~ ^^

      2011.06.02 14:08 신고 [ ADDR : EDIT/ DEL ]
  4. 쫄깃쫄깃 맛나보입니다^^ 그 따뜻함이 전해져오는듯하네요.
    즐거운하루되세요^^

    2011.06.02 13:34 [ ADDR : EDIT/ DEL : REPLY ]
  5. 제가 팥고물을 싫어해서....
    간편식으로 찐빵 만들어 먹는 걸 사다가 팥을 넣기는 하지만 먹을땐 살살 골라내고 먹습니다.
    그래선지 저한텐 딱~ 좋아 보이는 빵이네요.
    게다가 모양이 넘 귀여워요, 손맛이 고스란히 느껴지잖아요^^

    2011.06.02 13:36 [ ADDR : EDIT/ DEL : REPLY ]
    • 앗..팥고물을 싫어 하시는구나...ㅎㅎ
      그럼 이빵이 딱인데요..ㅎㅎㅎ
      손으로 이렇게 이쁘게 만드셨더라구요..^^

      2011.06.02 14:09 신고 [ ADDR : EDIT/ DEL ]
  6. 어머님께선 정말 못 만드시는 음식이 없으십니다...
    언제 인사한번 드리러 가야할까봐요..^^

    2011.06.02 14:4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히햐~~할머니빵 저도 먹어보고 싶네요~~
    어머님의 사랑과 정감이 묻어나는 빵이네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2011.06.02 15:3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추억속에 먹던 그맛일것 같다는 느낌이 드네요~
    추억을 되살리는 글 잘 보고갑니다~

    2011.06.02 15: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담백함이 보여요.
    속에 아무것도 넣지 않고도 만드는 군요.
    색깔이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

    2011.06.02 16:0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와오..진짜 맛있어보이네요..
    색깔이완전예술이에요~

    2011.06.02 16:1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수제 찐빵.... 요런 음식은 돈 주고도 못먹는 귀한 음식이라 생각합니다. 저도 먹고 싶어요....^^

    2011.06.02 17: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돈주고는 먹지는 못할듯 하네요..^^
      옆에 계시면 같이 하고 싶어지네요~~
      고맙습니다.~

      2011.06.02 17:45 신고 [ ADDR : EDIT/ DEL ]
  12. 아주 맛있어보이는데요~~ 찐빵과 함께 추억속으로 고고씽이네요~~

    2011.06.02 18:09 [ ADDR : EDIT/ DEL : REPLY ]
  13. 수제 찐빵..
    모락모락 나는 김마져도 맛이 있어 보입니다.. ^^

    2011.06.02 19: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앙꼬없는 찐빵도 담백하니 맛있을꺼 같네요

    2011.06.02 22: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어떤맛일지궁금하네요 담백할꺼같아요^^ 전빵이란빵은다좋아하는데갑자기출출해지네요ㅎㅎ

    2011.06.02 23: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 담백하고, 고소하고, 쫄깃해요~~ ^^
      옆에 계시면 나눠드리고 싶네요..^^

      2011.06.03 09:38 신고 [ ADDR : EDIT/ DEL ]
  16. 보기만 해도 먹음직스럽습니다 ^^
    수제 찐빵..! 먹어본지 오래 되었는데, 포스팅을 보니 그때 그 맛이 떠오릅니다 ^^

    2011.06.03 00: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저희도 가끔 해먹는답니다. ㅎㅎ 주말엔 아내를 졸라봐야 겠습니다.

    2011.06.03 01: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아무것도 들어 있지 않지만 오히려 더 맛있는 빵이지요^^

    2011.06.03 04:3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황토방 구들을 이용해 만드시다니..
    맛도 맛이지만 정성이 대단하신데요?
    한입 저도 먹어보고 싶습니다 *.*

    2011.06.03 05: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 아무래도 황토방은 뜨끈뜨끈해서 발효가 잘되요..^^
      옆에 계시면 나눠드리고 싶네요...
      너무 멀리 계셔서...^^

      2011.06.03 09:42 신고 [ ADDR : EDIT/ DEL ]
  20. 요즘에 쉽게 맛볼수 없는 그런 빵이라서 그런지 더욱 애착이 가는 빵입니다.
    제법 많이 하셨는데 온 동네 분들과 나눠 드시느라 .

    2011.12.17 14:46 [ ADDR : EDIT/ DEL : REPLY ]
  21. 반적으로, 사람들은 작은 사업을 시작하거나 여러 가지 이유로 그것을 구입할 수 있습니다. 그들은 자신을 위해 일하면서 더 나은 생활을 생산할 수있는 자신의 직업에 숙달되고 있기 때문에 그 중 하나입니다.

    2012.01.27 18:44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