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집 음식2010.06.11 08:00






더위를 식혀주는 메밀국수 한 그릇





 

 

갑자기 불어오는 뜨거운 바람이 아직 익숙하지 않네요.

 

이런날엔 걍 집에 가만 앉아서 쉬는 것이 최고지만

삶이 그렇게 쉬도록 두지는 않지요...^^

 

메밀국수 뽑는 기술이 있는 것도 아니고

이럴땐 걍 마트에 쭈~욱 진열되 있는

반조리식품을 하나 집어오는 것도 좋을 듯 하네요.^^

 

쓰러져도 다시 일어나는 오** 메밀국수를 샀습니다.

4인분에 6,890원인가 아무튼 7천원은 안하는 가격이네요.^^

국수만 삶아주면 간단히 먹을 수 있습니다.






 

 

 

국수는 끓는 물에 3분에서 3분 30초 정도 끓여주라고 써있네요.^^;;

물이 넘칠지 모르니 조심하라고도 쓰여 있네요.

휘휘 저어 주면서 잘 끓여줍니다.

젓가락으로 계속 풀어주는 것이 좋을 듯 하네요.

방심하면 자기들끼리 붙더라구요.^^





 

 

준비된 국물에 준비된 건더기도 넣어주고

얼음을 동동 띄워줍니다.

 

저 상태로 국수를 찍어 드셔도 좋고

귀차니즘이 도래하면

걍 국물에 국수를 풍덩 담가 드셔도 좋네요.

 

갈아놓은 무가 있으면 금상첨화겠지만

오늘은 걍 먹겠습니다.

모든것이 귀찮아지는 하루라서요.^^;;

 

생각보다 맛은 괜찮습니다.

물론 음식점에서 나오는 판메밀과는 차이가

솔직히 좀 있지만

그래도 가격대비 맛은 괜찮네요.

더위를 많이 타는 아이가 무척 잘 먹어서 좋았습니다.

그리고 국수만 삶으면 되니까 초간단해서 편했구요.

 

더위에 냉면같은것만 당기는 하루네요.^^









Posted by 복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