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1.04.07 09:03

맨손으로 들마루 짓기 두번째입니다.^^

멀리 아버지께서 일하시는 모습이 보입니다.

식사때를 제외하고는 항상 저렇게 일하시는 모습만 본것 같습니다.

울퉁불퉁했던 땅도 저렇게 돌을 쌓아서 고르게 정리해놓으셨습니다.

저 돌 쌓는데만도 꽤나 오랜 시간이 걸린걸로 알고 있습니다.

돌은 작아보여도 무게가 꽤 나가기때문에 저렇게 쌓는다는것 자체가 신기에 가까운거죠.^^

왠만한 사람이 저렇게 일을 하면 아마도 몸살이 날텐데...

저보다 연세가 훨씬 많으시지만 체력은 더 좋으신것 같습니다.^^;;;

너무 일을 많이 하셔서 걱정이 많이 되기도 하는데 그래도 집에서 손놓고 가만히 계시면서

체력이 약해지시는 것보다는 저렇게 일도 하시고 건강하신 모습이 더 좋게 느껴집니다.





일을 쉬지않고 하시길래 사진 찍는다고 잠시 쉬시라고 권유(?)했습니다.^^

한번은 해가 다 지도록 집에도 안오셔서 어머니께서 먼일 생긴줄 알고

노심초사 하시다가 아버지께서 집에 오시니까 마구 짜증을 내셨다는^^;;;일화도 있습니다.^^
엊그제 나무 껍질 벗기고 계셨던것 같은데 언제

저렇게 기둥도 세우고 다 하셨는지 또 궁금해집니다.

기둥 밑 다져놓고 마루만 놓으면 들마루도 완성될것 같습니다.

이번주에 가면 다 해놓으셨을것 같다는 생각이 마구마구 드네요.^^




지붕위에 얹은 아스팔트 슁글은 구입하신겁니다.

초창기에는 들마루 위도 멋스럽게 하신다고 갈대같은 걸로 지붕을 만드셨는데

비만오면 물이 뚝뚝 떨어지고 해마다 교체해주어야 하는 번거로움이 생겨서^^;;;

요즘에는 지붕만큼은 아스팔트 슁글을 구입하셔서 직접 작업하십니다.^^

보기에는 척척 얹으면 될것 같지만 저것도 잘못하면 방수가 안되서 고생한다고 하시네요.^^

'세상에 못하는 것은 없다. 안하는 거지.될때까~지 하면 된다.'고 생각하시는 분이시거든요.^^

물론 가끔은 사람의 힘으로도 안되는 것이 있다는 것은 알고 계십니다.^^;;;

그저 힘들어 보이는 일도 다 열심히 하면 된다는 믿음이 강하신 분일 뿐입니다.^^









제가 참 좋아하는 처마 모습입니다.

처마만 보고 있어도 가슴이 뭉클해지고 아련해지고 그럽니다.

정겹기도 하고 애잔하기도 하고...저만 그런가요??^^;;;

비가 오면 처마에 물 떨어지는것 구경도 하고 겨울이면 고드름 구경도 하고...

좋은 날에 처마에 햇빛이 반사되는 것 구경해도 좋고...그저 좋기만 합니다.^^

이 날은 날씨가 좀 흐렸는데 흐리면 흐린대로 운치가 있게 느껴집니다.^^

세번째 들마루까지 완공되면 이웃집 번개네 할아버지와 삼겹살 구워먹어야겠습니다.^^

번개네 들마루에서 파티는 아직 못했네요.^^

요즘 농번기다 뭐다 해서 온동네 분들이 바쁘신 통에 만나기도 힘들었거든요.^^

조만간 언제해야지 ...하지 말고 언능 해야하는데...

저는 직장인이라 주말에 쉬지만 농부들에게 주말은 따로 없거든요.^^

농한기가 될때까지 기다려야 하는지 모르겠네요.^^

아마도 여름 장마철에는 농사일을 좀 접는 날도 있으니까 그 때쯤으로 해야할것 같습니다.

아버지의 들마루 1,2,3호가 합체되서 트랜스포머처럼

거대한 들마루가 되어서 밤에 황토방과 이웃님들을 지켜줄것 같은 하루입니다.^^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헉..정말 대단하십니다!
    장인의 손길이 느껴 집니다~! 직접 만드시다니 말이지요! +_+

    2011.04.07 13: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어멋~ 넘 멋지세요 ^^
    달인이 따로 없는데요~ 한번 앉아보고 싶습니다
    아주 튼튼한것이 20명 앉아도 거뜬하겠는데요?ㅋㅋ
    멋진 복돌님 블로그 구독 추천 꾹꾹 누르고 갑니다~ 총총

    2011.04.07 13:46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제가 생각해도 거의 달인수준이신듯 해요..^^
      너무너무 고맙습니다.~ ^^

      2011.04.07 17:51 신고 [ ADDR : EDIT/ DEL ]
  4. 들마루를 또 만드시는군요.
    아버님 정말 장인이라 칭하고싶습니다.

    2011.04.07 1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이런 운치있는 정자는 처음입니다.
    너무 멋집니다.
    자연과 인간이 하나가 된 듯 합니다.

    2011.04.07 14: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위치와 경치도 좋고...
      게다가 정말 대단하신듯 해요..^^
      고맙습니다.~ ^^

      2011.04.07 17:52 신고 [ ADDR : EDIT/ DEL ]
  6. 흐미흐미...정말 대단하신데요...이거 왠만해서는 짓기 힘들텐데...
    정말 장사이십니다. 저는 나중에 생태 화장실이라도 한번 만들어 볼려구요...

    2011.04.07 15: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정말 대단하신듯 해요..^^
      생태 화장실이라..무척 궁금해 지네요^^

      고맙습니다.~ ^^

      2011.04.07 17:52 신고 [ ADDR : EDIT/ DEL ]
  7. 정말 대단한 솜씨입니다
    천천히 완성되어가는 모습이 아름답게 느껴져요

    2011.04.07 15: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대단한데요~~ 저도 저런곳에서 살고 싶어요~~^^

    2011.04.07 15: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어젯밤에 나무 손질하는 것을 봤는데 벌써 누각이 뚝딱? 처마에 제비집에 있으면 금상첨화이겠네요.

    2011.04.07 15:59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사실 텀이 좀 있었는데..제가 연재를 해버렸네요..^^
      제비가 와줄려나요? ^^ 오면 말씀하신대로 참 좋을듯 하네요..^^
      고맙습니다.~ ^^

      2011.04.07 17:53 신고 [ ADDR : EDIT/ DEL ]
  10. 될때까지 계속 해야겠습니다만 ...이건 이미 작품입니다 좋습니다 ~~~

    2011.04.07 16: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아니 이걸 어떻게 하신단 말씀이십니까?
    진짜 대답하십니다. 오....

    2011.04.07 18:1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오 신기하네요^^ 대단합니다.

    2011.04.07 18:5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이런 건 정말 살아있는 예술입니다.
    이렇게 멋진 물품을 제작하는 과정을 사진을 통해
    라이브로 볼 줄은 상상도 모샜네요^^
    다음 편이 기대됩니다.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2011.04.07 18:5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저걸 일일이 혼자서 다 하신단 말이에요? 와~~~
    완전 장인이신데요?
    세상에...입이 안다물어집니다..

    2011.04.07 20: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대단하십니다^^
    마당에 저런거 있으면 여름에 너무 좋을거 같네요~

    2011.04.07 20:4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123호 합체의 그날까지..
    곧 완성되리라 믿습니다 ^^

    2011.04.07 22:53 [ ADDR : EDIT/ DEL : REPLY ]
  17. 복돌이님~~~ 잘 지내고 계시죠오오오~~~
    돌마루는 언제봐도 대박!!! 멋진거 같습니다^^
    제가 넘 올만에 왔죠? 요즘 바빠서 블로그 할 시간이 잘 없네요ㅠㅠ
    자주 못 찾아뵜는데도 늘 잊지 않고 찾아와주셔서 넘 감사해요^^
    오늘 봄비가 왔는데 맞으신건 아닌지~ 전 맞았어요 흑흑ㅋ
    편안한 밤 되시구요~~ 늘 화이팅입니다!!

    2011.04.08 00:4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ㅎㅎㅎ 늘 자주 뵙는듯 해요~~ ^^
      바쁜게 좋은걸지도 몰라요..ㅎㅎ ^^
      저도 늘 고맙습니다.~~ ^^

      2011.04.11 09:56 신고 [ ADDR : EDIT/ DEL ]
  18. 날씨가 조금 풀리면 각종 채소와 삼겹살.. 그리고 막걸리 한잔이면

    정말 행복할꺼 같은데요...

    2011.04.08 14:2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아버님 손재주가 대단하십니다.
    혼자서 직접 만드시다니~
    여름철에 모기장치고 잠자면 딱 좋겠습니다~

    2011.04.09 18:1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잘 지내셨죠? 제가 바빠서 한동안.....헤헤..

    멋진 들마루입니다. 저희집 마당에도 하나 떡하니 지어놓으면 그냥 딱이겠는걸요.

    2011.04.13 04: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비밀댓글입니다

    2011.04.15 19:1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