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1.04.29 07:00







복식이의 동네친구 소님 ^^

 



 








 
 

복식이가 산책 나가는 날은 온동네가 시끄럽습니다.^^

온동네 개와 닭, 소들이 모두 아는척(?) 하는라 바쁘거든요.^^;;;

복식이 녀석도 좀 조용히 갈만도 하건만 지 산책가는 걸

자랑하듯이 온 동네 집들마다 다 슬~쩍 들려서 깐족거리고 가거든요.


 

그 중에서도 개들은 저 멀리서부터 소리를 듣고 생난리를 친답니다.

닭장 속의 장닭은 암탉을 보호한다는 명목하에 꼬꼬댁거리고 난리가 납니다.

그나마 소들이 좀 조용한 편이죠.^^

소들은 걍 조용히 눈길 한 번 주면서 쳐다보고 말거든요.^^

특히 이 집 소는 복식이와 아무래도 친분이 있는 소 같아요.^^

요즘 농사철이라 바쁜 와중에 잠시 와서 밥도 먹고 쉬고 있는것 같더라구요.^^


 

복식이가 같이 놀고 싶은건지...

소 앞에서 무쟈게 깐족거렸는데 넓은 마음으로 걍 가만히 있더라구요.

소도 마음속으로는 복식이와 같이 놀고 싶었을테지만

주인 아저씨 밭 갈아드리려면 아무래도 당분간은 같이 놀기 힘들테지요.^^

소의 그런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복식이녀석 제 갈길이나 갈 것이지...

한참을 소 앞에서 머뭇거리더라구요.^^

겨울철되서 농사일이 좀 한가해지면 데리고 와서 같이

차도 한잔 하고 담소도 나누게 해 주어야겠어요.^^


 



 
Posted by 복돌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소님이 형님아니예여? 복식이가 형님인가? ㅎㅎ 복식이가 많이 놀고 싶은가봐요.

    2011.04.29 1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소가 훨~씬 형님일것 같아요.^^
      얼굴에서 느껴지는 포스가...좀 연륜이 있어보여요.^^

      2011.04.29 16:35 신고 [ ADDR : EDIT/ DEL ]
  3. 비밀댓글입니다

    2011.04.29 13:40 [ ADDR : EDIT/ DEL : REPLY ]
    • 개들이 풀을 뜯어먹을때는 속이 별로 안좋을때라고 하더라구요.^^
      고맙습니다.

      2011.04.29 16:36 신고 [ ADDR : EDIT/ DEL ]
  4. ㅎㅎㅎ 농번기때는 놀아주기가 아무래도 힘들겠죠 ㅎㅎㅎ

    2011.04.29 13:5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종은 달라도 교감할 수 있나봐요~ 늘 동네에서 마주치니 ^^

    2011.04.29 14:12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그러고 보니 복식이와 소가 친분이 있어보이네요 ^^
    복식이가 많이 아쉬워했을 것 같아요

    2011.04.29 14:50 [ ADDR : EDIT/ DEL : REPLY ]
    • 아쉬워도 바쁜철이니 양보해야겠지요.^^
      좀 한가해지면 같이 놀아주면 좋아할것 같아요.

      2011.04.29 16:37 신고 [ ADDR : EDIT/ DEL ]
  7. 시골에서도 요즘에 소가 한마리 있는것은 보기 힘들죠 *^^*

    2011.04.29 16: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소와 개가 만나면?
    소개팅이죠^^

    2011.04.29 17:4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복식이가 소를 좋아하나봐요,,,,
    안무섭나?? ㅋㅋ

    2011.04.29 19: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성격이 상당히 외향적이군요.
    저렇게 성격 좋은 개님이 예쁨 받아요~~ ^^
    소님 올 봄에 힘좀 쓰실라믄 많이 쉬셔야 할 듯..

    2011.04.29 2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사소함도 놓치지 않는 모습이
    괜스레 깔깔~ 거리게 합니다.

    정겨운 시골 풍경이네요, 와아 좋다~~~

    2011.04.30 09:31 [ ADDR : EDIT/ DEL : REPLY ]
    • 네..고맙습니다.~~
      살아가면서 사소한곳에서 재미를 많이 느끼게 되는듯 해요..^^

      2011.05.02 09:51 신고 [ ADDR : EDIT/ DEL ]
  12. 왠지 소도 자식같은 느낌일 것 같아요~
    열심히 일해주는 소, 가끔은 산책도 함께~~

    즐거운 하루되세요~

    2011.04.30 11: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3. 저런 누런 소를 보면 참 순하게도 생겼다 하는 생각이 절로 들어요. 반항할 줄도 모르고 시키면 시키는데로 무거운 것을 끌며 평생 인간을 위해 복종하면 살아가는.. 그냥 불쌍하다는 생각입니다.

    2011.04.30 13:41 [ ADDR : EDIT/ DEL : REPLY ]
    • 네..그러고 보면 불쌍하다는 생각도 하게 되네요..
      참 고마운 동물인듯 해요...

      2011.05.02 09:52 신고 [ ADDR : EDIT/ DEL ]
  14. 소가 참 순해보이네요 ^^

    2011.04.30 22:0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복식이 완전 롱다리네요~~^^*
    소는 왠지 나이가 더 형님일듯해요^^*

    2011.04.30 23:1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소는 지금 한참 바쁠철이죠?
    철없는 복식이.. ㅎㅎ

    편안한 주말오후 보내세요~

    2011.05.01 16:2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소가 참 순해보입니다. 잘 보고 갑니다~

    2011.05.01 22: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어릴적에 할머니댁에 소를 키웠는데 전 그 덩치에 겁먹어서 소를 엄청 싫어했더랬죠 ㅎ 저렇게 순해보이는 동물을요 ㅎㅎ

    2011.05.01 23:22 [ ADDR : EDIT/ DEL : REPLY ]
  19. 체급이 다른 친구네요. ㅎㅎ

    2011.05.03 02: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비밀댓글입니다

    2011.05.03 21:30 [ ADDR : EDIT/ DEL : REPLY ]
    • 네...소를 보게 되면 여러가지 감정이 교차하게 되는듯 해요...^^
      구제역 때문에 한동한 시골은 힘들었는데...
      이제 이런일 없었으면 하는 마음도 있어요...
      앗 복식이에게 그런 깊은 맘이 있었네요..ㅎㅎㅎ ㅋㅋ

      2011.05.04 10:35 신고 [ ADDR : EDIT/ DEL ]
  21. 좋은 테마 감사합니다

    2011.05.05 11:1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