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다반사2010.10.22 07:30







송이버섯의 완결판 - 송이버섯 주^^











 

올해 송이버섯이 풍년이라 송이버섯 호박볶음,

송이버섯 잡채,송이버섯 구이,송이버섯 된장찌개....

등등 온갖 송이버섯 요리는 다 해먹었습니다.

제가 먹은 송이만도 족히 몇 kg은 되지 싶습니다.^^;;;

 

이제 날씨도 점점 추워지고 더이상의 송이버섯은 내년을 기약해야 할 듯 합니다.

그게 아쉬우셨는지 아버지께서 송이버섯으로 술을 담그셨습니다.^^

술을 안드시는데도 걍 저렇게  젤로 좋고 큰 송이버섯으로 술을 담그셨습니다.

아마 주말에 있을 온가족 잔치를 염두에 두고 담으신것 같기도 합니다.

더 오래 두고 먹으면 향이 짙어지겠지만 주말에 대단위(?) 가족 모임이 있을 예정이어서

결단코 남아 있을것 같지는 않습니다.

어차피 뱃속으로 들어가면 남지 않을것 같아 사진으로나마 남겨봅니다.^^

 

생각보다 큰 송이버섯입니다.

원래 크기가 커지면 갓이 다 펴버려서 상품성이 좀 떨어지는데

저 녀석은 크기도 큰데 갓도 다 펴있지 않습니다.

사람으로 치면 기골이 장대하게 태어났다고 표현하는 편이 나을 듯 합니다.^^

 

조만간 황토방 집에 있는 더덕주와 그 외의 모든 술들이 아마도 저 세상으로 갈 것 같습니다.

2010/07/14 - [맛집 음식] - 5년 묵은 더덕주 봉인 풀던 날 ^^ ]

모두모두 조금씩만 드시고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셨으면 좋겠습니다.^^;;

 






[송이버섯 이야기 더보기]

더보기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복돌이^^